효과성 코칭 워크숍

나에게 수고 했다는 말과 장미 한 송이를 선물합니다. 책의 원고를 새롭게 재구성을 하고, 계속 더 좋은 내용으로 수정하겠지만, 일단 편집자와 공유할 원고가 준비되어 자축합니다. 좋아서 하는 일이지만, 책쓰기의 과정은 ‘수고한 자’라고 할만 합니다. 마지막으로 한번 더 보고, 어제 새 책의 첫 원고를 출판사에 송고했습니다.

 

지난 6개월 동안의 집필을 1차 마무리를 하였습니다. 그 결과물로 '고객의 생각을 자극하는 책’, ‘고객이 늘 옆에 두고 싶어 하는 책, ‘우리 모두에게 윈윈이 되는 책’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 만땅입니다.

 

브런치: https://brunch.co.kr/@sukjae505

-아침단상,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 

Comment +0

어제 브런치 작가 신청을 하였습니다. 오늘 3:11, 브런치 작가가 되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첫 도전에 큰 기쁨입니다. 브런치에 글을 올릴 수 있도록 승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글을 쓰고 많은 독자와 열심히 소통하겠습니다.

 

브런치 작가이름: 생각 파트너 이석재

브런치 글의 주제: 떠도는 마음

브런치: https://brunch.co.kr/@sukjae505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

 

7/21일 브런치를 시작하고 공개한 글을 조회한 전체 수가 7/22 오후 5시 현재 2,500이네요. 오늘 자정이 되면 3,000을 넘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자료를 보면서 앞으로 글 쓰기에 대해 힌트를 얻었습니다. 시사점이 있네요.

브런치: https://brunch.co.kr/@sukjae505

-생각 파트너 이석재

Comment +0

오늘은 '효과성 코칭 워크숍: 개인코칭'의 둘째날입니다. ICF의 CCE 인증을 발급하는 마지막 과정이기도 하죠. 내년 1월부터는 CCE없이 이전처럼, 효과성 코칭 워크숍(개인코칭, 조직코칭)을 그대로 진행합니다.

 

하반기에는 자신의 마인드셋을 성찰하고 주도적인 삶의 주인이 되도록 돕는 새로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내년 초에 개설하려고 합니다. 이와 관련된 책을 하반기에 출간하고(현재 초고 완성), 특강 형태로 먼저 홍보하려고 합니다. 전문코치로 활동하는 분들에게는 새로운 영역이 될 것입니다. 조직 리더와 구성원,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코칭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라이프 코칭에도 필요한 것이죠.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시선을 밖에 두고, 이에 의존적이고 종속적인 현대인의 사고체계가 흔들리면서 사람들이 불안해 하고, 심하게는 우울해 하죠. 돌발적이고 충동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하죠. 현대인들이 실행doing의 삶을 살다가 실행의 틀이 무너지면서 방황하고 있죠. 앞으로 존재being의 삶을 기반으로, 존재를 통해 실행을 강화하여 원하는 결과를 얻는 삶의 방식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어떻게 하면 가능할까요?

 

지난 25년 동안 인지과학과 신경과학의 연구 결과를 집중 분석하였죠. 효과성 코칭의 연장선에서 인지과학과 신경과학의 통합적 접근을 통해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지금 우리가 생각하고 행동하고, 통념으로 알고 있는 것을 조금 뒤틀려고 합니다. 지금까지 알고 있는 것에 대해 호기심을 갖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자신을 다시 돌아보도록 안내하려고 하죠. 최근 인지과학과 신경과학에서 나타난 통합적인 접근은 이러한 '뒤틀 필요성'에 과학적인 증거를 제시하죠. 지난 19년 전문코치로서의 경험과 심리학자로서 활동하면서 축적한 코칭 사례는 현장의 목소리가 될 것입니다. 새로운 코칭 주제 영역, 새 책과 새 프로그램을 조만간 소개하겠습니다.

 

-아침단상,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2m 거리두기하면서 모든 참석자의 합의로 편하게 워크숍 진행, 그 이외의 경우는 마스크 착용!

 

Comment +0

나는 ‘존재(Being)를 통해 실행(Doing)을 촉진시켜 원하는 삶을 주도적으로 구상하고 만들어 가는 활동을 돕는 생각 파트너’ 역할을 하는 삶을 살려고 하죠. 심리학자이며 전문코치로 활동하면서 존재의 삶과 실행의 삶이 연결되고 통합되는 것을 지향하죠. 어떤 상태를 말하는 것인가? 두 삶이 균형을 갖고 존재의 삶이 실행의 삶을 촉진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죠. 그 시작은 ‘자기모순’을 찾아 해소시키는 노력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과정을 통해 통합된 자기 integrated self를 이루도록 돕고, 나도 그런 삶을 살고 싶어 합니다.

 

-아침단상,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Comment +0

21세기에 필요한 시대 가치는 ‘다양성의 수용’, 현실은? 이분법적 사고가 시대 정신에 깊이 뿌리 박혀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분법적 사고의 문제점은, 균형이 깨질 때 시대 정신이 부패한다는 것이죠. 시대의 사회적 환경은 사회 구성원의 자기 정체성에 대한 인식에 영향을 미치죠. Beck은 사람들이 자기 정체성을 인지하는 과정에서, 자기를 부정적으로 인식할 때 작동하는 역기능의 순환고리를 그림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아침단상,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Comment +0

사회적 자기인식은 타인의 지각에 따른 평가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이러한 타인 평가는 통제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 반면, 사람들이 사회적 관계에서 주도적으로 자신을 드러냄으로써 자기인식 뿐만 아니라 타인의 인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동정(pity), 동감(sympathy), 공감(empathy)긍휼(compassion)이 대표적이다.

 

사회적 자기인식에서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공감이다. 다른 사람이 고통과 불행, 중압감에서 힘들어 하고 벗어나고자 할 때, 상대방을 돕고 싶어 하고 느낀 감정을 공유하는 것이다. 공감의 주된 특징은 상대방의 감정을 느끼고 그 감정을 갖게 된 관점을 객관적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감정을 대하고 느끼는 방식이 자신과 다르더라도, 상대방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인지한다. 이러한 감정 인식은 상대방의 감정을 동일하게 느끼는 동감과 다르다. 동감의 경우에는 공감과 달리 상대방과 감정을 대하는 관점을 공유하지 않는다.

 

사회적 관계에서 자기인식을 구성하는 다른 구성요소는 긍휼이다. 공감의 경우 말과 몸짓으로 공유한 감정을 드러낸다면, 긍휼은 공감보다 더 적극적으로 도움 행동을 한다. 긍휼의 감정차원이 주관적인 것은 동정이다. 동정은 불쌍하고 측은하다는 긍정적 감정도 있지만, 드물게 어리석다는 감정도 내포한다. ‘저 사람은 지금의 저런 모습을 하고 있을 만하다’고 도덕적 심판을 하는 것이다. 상대방이 동정을 받을 만한 원인과 이유가 그 사람에게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타인에 대한 감정을 인식하는 동정, 동감, 공감, 긍휼은 단순히 감정을 지각한 심리상태가 아니라 그 감정을 처리하는 과정의 정도를 나타낸다. 동정에서 동감, 공감, 긍휼로 갈수록 타인에 대한 감정의 몰입 수준이 높다. 그 감정의 몰입만큼, 자기인식은 관계차원에서 형성되며, 몰입이 클수록 자기인식은 자기중심에서 타인중심으로, 자기중심적 관점에서 이타적 관점으로 확장된다.

 

출처: 이석재(2019). 내 삶을 바꾸는 생각 혁명. 서울: 와일드북. 257-258쪽.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Comment +0

전문코치로 활동하면서, 취미로 사진 찍기, 수채화 그리기, 산책, 세계여행을 하였습니다.

관련 자료를 네이버 블로그에 정리하였습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방문하셔서 왼편의 카데고리에서 2. 수채화와 35mm, 3. 세계여행 이야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blog.naver.com/sukjae505

 

코치올 : 네이버 블로그

존재(being)을 통해 실행(doing)을 촉진시켜 원하는 삶을 주도적으로 구상하고 만들어 나가는 활동을 돕는 생각 파트너입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는 특허등록상표입니다(2019.8.14).

blog.naver.com

Comment +0

홍제동에 있는 석파정을 그려봤는데요. 한옥과 풍경, 난제입니다. 처음 생각했던 색감이 점점 짙어지고 급기야는 ...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Comment +0

저녁 노을 빛을 등 뒤에 두고 쉬엄 쉬엄 발길이 가는 곳을 따라간다. 취미는 서로 연계되어 통합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것으로, 사진 찍기, 산책, 수채화 그리기, 여행하기~ 오랜만에 수채화를 그려보았습니다. 예술가처럼 살아 본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Comment +0

[변경 사항 안내코로나로 2020년 7월 과정만 운영합니다. 2020년부터는 ICF CCE 30시간 인증은 운영하지 않습니다. 이전과 같이 일반 워크숍으로만 진행합니다. 널리 양해 감사합니다. 

오늘은 지인의 도움으로 이번 달 7월 17일과 18일 9:00~17:30, 진행되는 효과성코칭워크숍:개인코칭 강의장을 25인 실 규모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코로나19로 강의장이 부담이었는데 잘 해결되었습니다.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age_id=156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