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파트너 이석재

단상1: 자기확신의 심리

나이들고 삶의 경험이 커질수록 경계해야 할 것은 자기확신에 묶이는 것이네요. 자신의 생각에 묶이면 자신이 처한 ‘맥락’을 놓치죠. 자기 관점에서 상황을 해석하기 때문입니다. 상황에 즉각적으로 반응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품위에 맞지 않게 말하기도 하죠. 심하면 안하무인이 되기도 하고요.

 

강의나 코칭, 일상 대화 등 삶의 다양한 상황에서 늘 조심하려고 챙깁니다. 자기확신에 묶이지 않기 위해 한 발자국 뒤로 물러나 생각하거나, 메타인지를 사용하면 도움되죠. 다른 사람과 대화할 때 가져야 할 마음가짐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상2: 뇌가 '나'는 아니다

지하철 5호선이 개통되고 선로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되기 전입니다. 지하철이 진입할 때면 바람이 크게 일면서 승강장이 먼지와 소음으로 난장판이 되었죠. 머리도 흐트러지고 셔츠의 목은 검게 변했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10분쯤 가면 가슴이 아프고 두통이 왔습니다. 어느날 동네 병원에서 흉부 촬영을 했습니다. 아무 이상이 없더군요. 삼성서울병원 흉부과 전문의에게 촬영 필름을 보여주었죠. 골프치냐고 물으며 아무 이상 없다는 소견을 들었습니다.

 

객관적인 자극보다 심리적으로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작년에 찍은 CT촬영에서도 이상이 없었으니까요. 물리적인 자극이 몸에 미치는 영향과 달리 뇌에 저장된 정보들의 통합된 기억은 불편한 정서와 통증으로 연결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뇌가 보내는 잘못된 메시지를 바로 잡아야 합니다. 뇌가 많은 정보를 처리하지만, 뇌가 곧 ‘나’는 아니죠.

 

#코칭심리학공부방,#효과성코칭워크숍

Comment +0

코칭심리학 공부방 참가자님

 

이번 5차 주제는 행동주의에 기초한 연구가 코칭에 미친 영향에 대해 살펴봅니다. 

행동의 형성과 조성, 변화와 지속에 대해 살펴봅니다. 

행동학습이론을 토대로 한 주요 코칭스킬에 대해 작동 원리를 탐구합니다.

 

<5차 줌 미팅: 효과적인 코칭을 위한 행동학습이론 적용>

 

Peel, D. (2005). The significance of behavioral learning theory to the development of effective coaching practice. IJEBCM, 3(1), 18-28.

 

읽으시면서 다음 질문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시기 바랍니다.

 

1. 행동이 형성되는 심리학적 원리는 무엇입니까?

2. 사람들의 행동에 대해 행동주의 접근과 인지적 접근의 주된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3. 사회학습이론에 기초한 코칭스킬은 무엇입니까?

4. 행동학습이론에 기초한 코칭에 담긴 핵심 개념을 A-B-C의 관계로 표현한다면, A, B C는 무엇입니까?

5. 종합해 볼 때, 코칭에서 '행동학습이론의 기여'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6. 행동학습이론에 토대를 둔 코칭에 대한 이해는 현재 여러분의 활동에 어떤 시사점을 줍니까?

7. 여러분의 현장 활동에서 무엇을 달리 실행해 보겠습니까?

 

<참고자료>

 

읽기는 선택option입니다.

Fazel, P. (2013). Learning Theories within Coaching Process. International Journal of Psychological and Behavioral Sciences, 7(8), 2343-2349.

 

심리학자 Watson은 1924년 '행동주의'라는 흥미로운 책을 출간했죠. 그는 특히 Thorndike의 자극과 반응의 결합이 효과의 법칙에 의해 이루어 진다는 연구결과를 보고 쏜다이크의 접근방법을 행동주의라고 부르죠. 내성법으로 인간의 의식을 탐구했던 의식심리학자의 접근을 비판했습니다. 과학적으로 통제하고 검증할 수 있는 자극과 반응의 관계를 통해 인간을 이해하려는 노력이야 말로 과학적이며, 인간의 삶을 더 나아지도록 돕는 데 기여한다고 생각했죠.

 

이러한 왓슨의 신념과 철학을 보여준 Skinner의 '월든투'(1948)와 '자유와 존엄을 넘어서'(1971)는 행동주의 심리학의 원리를 적용한 교육을 통해 이상사회를 건설하려는 비전서이죠. 오래된 책이라 쾌쾌한 냄새가 나지만, 스키너의 영혼이 담겨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부터 '코칭심리학 공부방'에서는 행동주의 심리학이 코칭에 주는 통찰을 탐구합니다.

 

 

 

집에서 테라로사까지는 걸어서 편도 35분 걸리지요. 늦은 오후에 산책을 갔다 왔습니다. 온수 샤워를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코칭심리학 공부방’ 화요그룹 참가자 분들과 행동주의 심리학을 공부했습니다. 오늘 귀한 토의 시간을 갖도록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 +0

<개인 코칭>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한 '효과성 코칭 워크숍: 개인코칭'을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개인코칭은 3S-FORM코칭모델(행동변화모델)과 리더십진단도구(ELA)를 활용한 진단기반의 접근을 사용합니다.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는 것을 고집하다가, 줌zoom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21년 워크숍 일정에 따라서 진행합니다. 첨부한 안내문을 참고바랍니다. 올해 2월 과정은 폐강하고,

 

첫 시작은 4월 23일(금)~24일(토) (9:00~5:30), 2일 과정(총15시간)입니다. 하반기에는 9월 10일(금)~11일(토), 11월 26일(금)~27일(토)입니다.

 

효과성코칭 워크숍-개인코칭-2021년.pdf
0.36MB

 

<조직 코칭>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한 '효과성 코칭 워크숍: 조직코칭'을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조직코칭은 '효과성 코칭모델'과 리더십진단도구(ELA), 팀효과성진단(TEA), 조직효과성진단(OEA)를 활용한 진단기반의 접근을 사용합니다. 진단을 활용한 '효과성 기상도 분석'을 통해 개인-팀-조직의 효과성을 연계시키고, 개인개발(ID)을 조직개발(OD)로 확장하도록 합니다.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는 것을 고집하다가, 줌zoom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21년 워크숍 일정에 따라서 진행합니다. 첨부한 안내문을 참고바랍니다.

 

올해 첫 시작은 5월 21일(금)~22일(토) (9:00~5:30), 2일 과정(총15시간)입니다. 하반기 과정은 10월 22일(금)~23일(토)에 진행합니다.

 

효과성코칭 워크숍-조직코칭-2021년.pdf
0.38MB

Comment +0

최근 전세계는 인터넷 기반의 초연결사회로 발전했지만, 코로나 19 사태로 유례없는 불확실성에 노출되었다.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이러한 변화에 취약성을 드러냈다.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생활 안정과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자신과 상황을 통제하고 싶지만, 급변하는 환경과 불투명한 미래의 모습에 불안과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사람들은 불안정한 마음에 동요하고 자기 통제력을 잃는다. 또한 삶의 목적 없이 일에 묶여 있던 사람들은 방황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의 의지와 노력으로 현재의 일과 당면한 상황을 개선시킬 수 없다고 인식할 때, 현실에 집중한 주의력을 잃게 된다. 자신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주의는 분산되고, 그들의 마음도 함께 떠돈 다. 현실을 떠난 주의는 공상처럼 자신만의 주관적인 세계를 만든다. 마음의 관점에서 보면, 인간의 정신적 통제를 벗어난 새로운 정신 세계를 만난 것이다. 여기에 자신이 진정으로 관심 갖는 삶의 주제가 있다. 그 삶을 구현해 보자.

 

브런치에 집필한 글의 소주제를 묶어서 '목적 없는 삶 일에 묶인 삶' 제목의 브런치북을 만들었습니다. 관련 원고를 쉬엄쉬엄 작성하여 책으로 출간해 보려고 합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brunch.co.kr/brunchbook/lifeandwork 

 

[브런치북] 목적 없는 삶 일에 묶인 삶

최근 전세계는 인터넷 기반의 초연결사회로 발전했지만, 코로나 19 사태로 유례없는 불확실성에 노출되었다.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이러한 변화에 취약성을 드러냈다.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

brunch.co.kr

 

Comment +0

어제 브런치 작가 신청을 하였습니다. 오늘 3:11, 브런치 작가가 되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첫 도전에 큰 기쁨입니다. 브런치에 글을 올릴 수 있도록 승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글을 쓰고 많은 독자와 열심히 소통하겠습니다.

 

브런치 작가이름: 생각 파트너 이석재

브런치 글의 주제: 떠도는 마음

브런치: https://brunch.co.kr/@sukjae505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

 

7/21일 브런치를 시작하고 공개한 글을 조회한 전체 수가 7/22 오후 5시 현재 2,500이네요. 오늘 자정이 되면 3,000을 넘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자료를 보면서 앞으로 글 쓰기에 대해 힌트를 얻었습니다. 시사점이 있네요.

브런치: https://brunch.co.kr/@sukjae505

-생각 파트너 이석재

Comment +0

내 삶의 후반전, 생각이라는 단어에 꽂히다.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아 간다.”


-코치올,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1630

 

Comment +0

거의 한 달을 논문 작성에 보냈다.

많은 논문과 책을 다시 읽고 새롭게 알게 된 것도 있다.

담고 싶은 생각을 정리했다. 일상을 다르게 채워보자!

-코치올,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1630

Comment +0

Charmaz의 연구 방향을 좋아하고 그녀의 연구방법론을 효과성 코칭 개발에 활용했지만, 상징적 상호주의 색채를 담은 그의 글들을 읽을 때면 가끔 머리를 아프게도 합니다. 이 학자를 좋아하는 이유는 구성주의적 관점에서 사람들의 세상사에 대한 관심을 분석할 때 그들과의 인터뷰 내용에 담긴 그들만의 세상 보기와 진실 또는 진정성을 존중하면서도 '중간 지점'에서 구성주의자로서 자신의 관점과 의미부여하는 입장을 견지하는데 있죠.

 

바로 나의 사고체계와 연구활동에서 가장 일치하는 점! 

 

새 책을 써보려고 이것 저것 읽다가 눈길도 주지않았던 글을 읽어 봅니다.


-코치올,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1630

Comment +0

학술지에 코칭 이론과 방법론을 어떻게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해 '효과성 코칭'을 사례로, 개발과정을 시작부터 종료까지 단계별로 상세하게 소개하고 연구과제를 논의하는 학술 논문을 게재 신청하였습니다. 주된 내용은 코칭방법론 개발에 있고, 코칭이론은 간단히 소개할 예정입니다. 학술적으로 접근하여 전문용어의 사용 등으로 내용이 좀 건조할 수 있지만, 코칭을 학술적으로 연구하고 싶은 데 어떻게 시작하면 좋을 지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좋은 학습자료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아침단상,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1630

 

Comment +0

마음 한 구석에 담고 있던 탐구 주제는 'Culture in Mind'인가? 아니면 'Mind in Culture'인가? 아니면 서로 상호작용하는 것인가? 상호작용한다면, 그 상호작용의 과정과 결과물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2000년인가, Culture in Mind 책을 처음 접했을 때 무엇인가 열심히 생각했다. 어제는 책장 구석에 있던 이 책을 꺼내 마지막 두 장을 읽어 보았다.

 

인류학자인 Bradd Shore(1996)는 개념(concept)이 어떻게 구조화되는 지에 대한 한 컨퍼런스에 참여하면서 인지과학을 탐구하기 시작합니다. 과연 문화는 정신적 표상으로 어떻게 사람들의 마음에 자리잡게 되는지를 알아가죠. 이 책은 6년의 탐구와 집필의 결과물입니다. 그는 사모아인의 문화에 녹아 있는 토템이즘, 상징의 의미 등을 탐구합니다. 현대 문화를 대표하는 상징물은 뭘까요? 스마트폰? 스마트폰에 대한 심리적 표상의 속성과 의미 형성의 과정을 살펴보는 것은 어떨까요?

 

문화와 마음은 어떤 관계일까? 두 개념이 outside-ininside-out되는 과정에 대한 그의 연구 활동을 읽어 보면서, 코칭에 어떤 인사이트를 주는지를 살펴보는 것도 흥미거리입니다.


-아침단상,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163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