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성 코칭 워크숍

효과성 코칭과 코칭방법론이 개발되기까지의 이야기(2)


Glaser와 Strauss를 만나 이후 귀인은 바로 Kathy Charmaz(2006, 2014)입니다. 1973년에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 간호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죠. 논문에 나오는 사례들이 mental illness 등 환자들이 많지요. 그녀는 현장에서 많은 연구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하죠. 그리고 그 대화를 체계적으로 분석합니다. Kathy도 Glaser와 Strauss의 GT를 사용합니다. 

 

그녀의 여러 학술 논문을 읽으면서 자꾸 끌렸습니다. Kathy도 존재론 인식론, 상징적 상호주의에 대해 거부감을 보이지는 않지만, 수집한 자료로부터 어떻게 개념을 찾아낼 것인가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구성주의적 입장을 취하는 것입니다. 내가 불편하고 하기 어려웠던 점인데, 놀랍게도 관점이 일치한 것입니다. 나는 결정론적인 생각보다 구성적인 생각을 하죠. 내가 주체가 되어 세상의 사건에 의미를 부여하고 존재의 모습을 구성하고 만드는 것입니다. 

 

Kathy의 연구자료를 구해 깊게 탐구하였습니다. 그녀는 어떤 생각을 할까? 아직도 다 이해하고 있지 않죠. 필요한 부분만 이해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가끔 그의 연구 논문을 읽다 보면, 새로운 관점과 통찰을 갖습니다. 논문에서 느껴지는 학문적 깊이가 무척 깊죠. 세상을 보는 그만의 시선이 뚜렸했습니다. 아주 매력적인 학자입니다.

 

Kathy가 어떻게 기초자료로 부터 추상적 개념을 찾아내고, 연계시켜 이론적 틀을 만들어 내는지를 알았습니다. 그것을 알기 위해서는 Kathy의 생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나의 철학적 시선이 뚜렷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점이 가장 크게 배운 것이죠. 예를 들면, 코치가 코칭 대상자에게 질문을 할 때, 그 질문은 어디서 오나? 코칭 대상자로부터 오기도 하지만, 사실 코치의 철학적 시선으로부터 나옵니다. 서로의 관점은 상호작용을 합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누군인가, 이점이 중요한게 아니라 내가 누구인가를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때 상자 안에 있다가 상자 밖으로 나왔습니다.

 

인터뷰를 어떻게 할지, 어떤 질문을 할지, 인터뷰 자료를 어떻게 활용할지 등에 대한 학습을 했습니다. 효과성 코칭과 코칭방법론을 만들면서 사람과 사람 간의 상호작용을 어떻게 탐구하면 좋을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물론 사회심리학에서도 연역적인 실험연구를 통해 대인간 상호작용을 깊게 연구하죠. 코치로서 활동하면서 실험실이 아닌 현장에서 귀납적으로 그 주제를 탐구하는 것은 잠못들게 하는 주제였습니다. 지금도 그렇지요. Kathy와의 만남은 내게 큰 행운입니다. 감사하죠. 감사한 일입니다. 


-코치올, 생각 파트너 이석재 
http://thinkingpartner.co.kr/?p=163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