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파트너 이석재

이 책이 처음 출간된다는 것을 사전 안내받고 2007년에 바로 구입해서 읽었습니다. 심리학자들이 논의했던 긍정심리학의 흐름을 미리 파악하고 있었지만, 긍정심리학자 Diener의 글을 한 곳에 모은 것이라 더 흥미를 가졌습니다. 긍정심리학을 좋아하는 코치라면, 영문으로 일독을 권합니다. 주요 개념들이 영문으로 어떻게 표현되는 지를 아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번역을 하면, 저자가 사용한 핵심 개념들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요. 번역서의 가장 큰 맹점은 저자가 창의적으로 사용하거나 강조하는 개념들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고, 그 개념이 작동하는 심리기제가 동사로 어떻게 쓰였는지를 모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코칭에서 명사(저자가 사용한 개념)과 동사(심리의 작동 기제)는 아주 중요하지요.

 

 

긍정심리학자들이 추구하는 가치를 알 수 있죠. Diener는 긍정심리학이 'public good(공익)을 위한 것'이라는 점에 매료되었다고 말합니다. 긍정심리학자들은 지난한 연구를 통해 알게 된 지식을 비싼 값에 팔지 않습니다. 그들의 수고에 대한 댓가를 높게 매기려 하지 않아요. 유명한 학자일수록 자신이 연구한 것을 개인 홈페이지에 올려둡니다. 누구나 쉽게 관련 정보를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죠. 무료 또는 저렴한 비용에 말이죠. 긍정심리학을 공공 영역에 속하는 과학으로 보는 것이죠(그래서 그 산출물을 공공재로 보는 것입니다). '나눔'의 가치를 깨닫게 합니다.

 

그러나 지식 시장으로 오면 이야기가 달라지죠. 아주 비싼 값에 그들의 지식은 상품으로 바뀌어 있죠. 자연스러운 자본시장의 모습입니다. 무시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도 긍정심리학을 근간으로 한 긍정 코칭을 한다면, 기본적으로 긍정심리학자들이 추구한 가치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삶의 가치를 추구할 것인가?"

"어떤 삶을 살 것인가?"

 

이런 질문을 되새깁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공부방,#효과성코칭워크숍

Comment +0

코칭심리학 공부방 참가자님

 

이번 2차 주제는 긍정심리학 접근입니다. 긍정심리학의 주창자는 미국심리학회장을 지낸 마틴 셀리그만입니다. 그 이외에도 긍정심리학자는 많습니다.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Diener 등이 있습니다. 공부방에서는 셀리그만과 칙센트미하이가 미국심리학자들에 기고한 특집판 원고를 읽습니다. 그들이 생각하는 긍정심리학의 초기 글을 읽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글을 통해 긍정심리학이 본격적으로 학계에 알려집니다.

 

<2차 줌 미팅: 긍정심리학의 접근>

 

Seligman, M. E. P.,& Csikszentmihalyi, M. (2000). Positive psychology: An introduction. American Psychologist, 1, 5~14. 

 

다음 질문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시기 바랍니다.

 

1. 긍정성positivity이란 무엇인가?

2. 긍정심리학에서 다루는 긍정적 속성positive quality’이란 어떤 의미입니까? 

3. 그 긍정적 속성에는 어떤 개념들이 속합니까? 희망과 낙관은 어떤 차이가 있습니까?

4. 그 중에 어떤 개념에 대표성을 부여하고 있습니까? 당신의 주된 관심은 무엇입니까?

5. 종합해 볼 때, 코칭에서 '긍정심리학의 기여'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6. 긍정심리학에 대한 이해는 현재 여러분의 활동에 어떤 시사점을 줍니까?

7. 여러분의 현장 활동에서 무엇을 달리 실행해 보겠습니까?

 

 

<참고자료>

두 권의 번역본에 대한 읽기는 선택 사항입니다.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신 분은 아래 자료도 읽어 보십시오.

1. Seligman, M. E. P. (2002). Authentic happiness : using the new positive psychology to realize your potential for lasting fulfillment. 마틴 셀리그만의 긍정심리학. (김인자, 우문식 역, 2014). 서울: 풀무레.

2. Biswas-Diener, R., & Dean, B.(2007) Positive psychology coaching. NY: Johns Wiley and Sons Ltd. 긍정심리학 코칭 (서희연 역). 서울: 아시아코치센터. 1장 참고하세요.

'[코칭심리학 공부방] > 코칭심리학(이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긍정심리학의 접근  (0) 2021.02.21
코칭심리학이란?  (0) 2021.02.18

Comment +0

내 삶의 목적과 가치 실천이 신념으로서 뿐만 아니라 일상에 담겨 있는 삶을 살려고 하죠. 젊어서는 이 주제를 깊게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기에도 벅찼지요. 하루 해가 뜨고 지는 것을 바라보면서, 이전에 마음속에 그리던 것들을 좀 더 실천해야겠다는 생각했습니다. 내 삶이 의미 있고 충만하도록 만들려고 합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공부방,#효과성코칭워크숍

 

Facebook에 로그인

메뉴를 열려면 alt + / 키 조합을 누르세요

www.facebook.com

Comment +0

현상학과 인본주의, 구성주의는 내 생각의 뿌리입니다. ‘의미’는 그 중심에 있습니다. 코칭을 시작하고 10년이 지날 즈음 구조화된 4 가지 질문을 개발했습니다. ‘소중한 것의 재발견’이라고 이름을 붙였습니다. 소크라테스적 문답법이 코칭대상자와 코치를 연결하는 관계의 질적 속성이며 변화를 이끄는 질문이 코칭 포인트라고 생각했습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의미를 어디서 찾아야 하나요?” 23쪽. 이 책을 읽으면서 든 질문은 “당신에게 의미란 무엇입니까?” 이 책의 표지 아주 좋아요~~^^

-생각 파트너 이석재

Comment +0

<나만의 코칭방정식 만들기: 예,개념C=f(개념A X 개념B)>

 

이제 코칭을 하고 그 효과성을 검증할 때입니다.

어떤 코칭을 하고 있습니까?

코칭의 기본 틀은 무엇입니까?

코칭의 성과를 평가하기 위해 어떤 코칭방법론을 사용하십니까?

 

다음과 같이 생각해 봅니다.

"코칭이란 무엇인가?" 이 질문에 대한 나만의 답을 만들어 봅니다. 코칭심리학의 이론과 실제를 통해 증거기반 코칭을 도입하고 실천하도록 돕는 나눔과 교학상장의 학습장, '코칭심리학 공부방' https://coachall.tistory.com/698 입니다.

 

지금부터 15주 줌zoom에 참여해 내가 생각하는 코칭 정의, 코칭모델, 코칭의 성과 증거를 코칭이론과 코칭방법론을 통해 만들어 갑니다. 단기간에 답을 찾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향후 지속적인 활동을 통해 나의 코칭방정식을 검증하면서 발전시킵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상반기에 '코칭심리학 공부방(이론)'과 하반기에 개설될 '코칭심리학(실제)'를 통해 답을 찾아갑니다.

 

'[코칭심리학 공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칭 방정식 만들기  (0) 2021.02.19
코칭심리학의 발전을 소망하며  (0) 2021.02.05
생산적인 피드백은 전문성에서 나온다  (0) 2021.02.05
Self-reflection  (0) 2021.01.31

Comment +0

<코칭심리학 공부방>

이번 ‘코칭심리학 공부방’에 일정이 맞지 않아 참석하지 못한 분들의 문의가 있어서 관련 안내드립니다. 2021년 하반기에 '코칭심리학 공부방'과 동일한 ‘코칭심리학 공부방(이론)’과 이번에 다룬 내용을 현장에 적용하는 '코칭심리학 공부방(실제)'을 동시에 운영할 예정입니다.

 

<학술 논문작성 멘토코칭>

학교 장면 밖에서 석사논문과 박사논문, 국내외 학술지 코칭논문을 작성하는 코치의 성장을 돕기위해 연구주제의 발굴부터 논문작성 전과정을 멘토코칭합니다.(희망자 개인별 컨택)

 

이러한 활동을 통해 코칭이론과 코칭방법론으로 전문성을 갖춘 코치로 활동하도록 돕고, 코칭심리학의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자 합니다.

 

<생각 파트너의 학술 활동 보러가기> 

https://coachall.tistory.com/category/%5B생각%20파트너%20이석재%5D/연구실적목록 

 

'[생각 파트너 이석재]/연구실적목록' 카테고리의 글 목록

기업코칭 전문가, 떠도는 마음 분석 전문가, 자신의 삶을 주도적으로 만들어 가도록 돕습니다.

coachall.tistory.com

Comment +0

코칭심리학 공부방에 참가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안내 메일은 참가자 모두에게 발송되는 공통 사항입니다.

공부방에서 논문을 읽을 때, 특정 개념을 소개한 인물의 첫 논문 또는 그 분야의 구루들이 쓴 글을 읽고자 합니다.

그들의 글을 읽으면서 그들만의 세상 보기를 배웁니다.

그들의 시선과 관점은 우리에게 어떤 인사이트를 주는 지, 호기심과 아이디어를 자극하는 지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생각의 나눔에 있어 옳고 그르다는 판단보다는 생각 그 자체를 존중하고 나눕니다.

이러한 나눔을 통해 참가자만의 독특하고 창의적인 생각을 자극하면 좋겠습니다.

코칭을 처음 접하는 분들을 위해 미팅 초반에 학습 주제와 관련된 오리엔테이션을 할 예정입니다.

영어 자료에 부담 갖지 마시기 바랍니다.

 

<1차 줌 미팅: 코칭심리학이란?>

다음 주 공부를 위해 읽을 논문을 보내드립니다. 코칭심리학의 큰 별 고 Grant 교수의 논문입니다.

아쉽게도 작년에 고인이 되셨습니다. 호주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던 인물이지요.

 

Grant, A. M. (2006). A personal perspective on professional coaching and the development of coaching psychology. ICPR, 1(1), 12-22.  

 

다음 질문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시기 바랍니다.

 

1. 코칭이란 무엇인가? 여러분이 이해하고 있는 코칭은 무엇입니까?

2. 전문코치로 활동하고 있다면, 여러분 자신이 정의하고 있는 코칭은 무엇입니까?

3. 코칭심리학이란 무엇입니까? 어떻게 정의할 수 있겠습니까?

4. 심리학 전공자와 다른 전공자가 코칭을 볼 때,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근본 차이는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5. 종합해 볼 때, 코칭에서 '코칭심리학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6. 코칭심리학에 대한 이해는 현재 여러분의 활동에 어떤 시사점을 줍니까?

7. 여러분의 현장 활동에서 무엇을 달리 실행해 보겠습니까?

 

<참고자료>

다음 읽기는 선택option입니다.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신 분은 추가로 보내드리는 자료도 읽어 보십시오.

유럽에서도 코칭심리학이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데도 그 중심에서 활동하는 인물의 논문입니다.

 

Palmer, S., & Whybrow, A. (2006). The coaching psychology movement and its development within the British Psychology Society. ICPR, 1(1), 5-11.

 

<강의 포인트>

 

1. 코치로서 코칭을 설명할 때, 어떤 논리적 함수 관계를 가지고 코칭을 설명하는가?코칭을 심플하게 정의내려져 있는 것이 중요하다. 머릿속에 있는 생각들을 모두 녹여서 설명하고자 한다면 그것은 덜 구조화되어 있다는 증거일 수도 있다. 자신에게 이렇게 질문해 보자.코칭에 대한 나만의 로직은 무엇인가? 이에 대한 답을 코칭심리학에서 찾아 보자.

 

- 이석재 (2020). 코칭방법론. 책의 23쪽부터 33쪽까지를 읽어본다. 효과성 코칭의 로직이 어떻게 개발되었는지를 공부한다.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가? 어떤 시사점을 주는가?

 

2. 코칭 대상자가 코칭을 통해 변화를 보일 때마다 내 코칭에 대한 프레임이 달라진다면, 이점이 시사하는 것은 무엇인가? 내 코칭 프레임이 없다는 것이다. 코칭심리학은 나만의 프레임을 짜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3. 코칭의 실행과 결과의 연결 고리에서, 내 코칭의 신뢰성, 타당성은 어떠한가? 반복적으로 실행 시, 효과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는가? 여러 장면의 다양한 사람들에게 코칭할 때마다 효과적인가? 이러한 효과성 부분이 이론에 근거하지 않은 상태로 만들어진다는 것은 사실 어렵다. 코칭심리학에 다루는 이론적 근거는 신뢰성과 타당성이 있는 일련의 코칭 전개를 수행할 수 있는 접근을 갖게 해 준다.

 

-  이석재 (2020). 코칭방법론. 책의 61쪽부터 77쪽까지를 읽어본다. 코칭의 신뢰성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 현재 하고 있는 코칭활동에서 개선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4. 내가 그 동안 해 온 '코칭이란 무엇인가'에 대하여 구조화를 빨리 해 두었을 때, 이론을 접목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 구조를 짠 후, 코칭 프랙티스를 하면서 확인해 가는 것이 필요하다. 심리학적 접근마다의 각 키워드들을 어떻게 코칭에 연결하면 도움이 될까에 대해 각자 자신의 관점에서 찾아 보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면, 다음 주에 다룰 긍정심리학에서 '긍정'이란 걸 내 코칭에 도입하면 어떻게 될까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생각본다. 이러한 학습 황동을 통해 총 15주가 지나면, 코칭심리학에 소개된 이론을 기반으로 한 나만의 코칭 프레임을 갖추게 될 것이다.

 

5. 13주~14주 강의 주제로 다루는 '증거기반의 코칭'에서  내가 코칭을 성공적으로 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방법을 공부한다, 이를 통해 나의 코칭 프레임에 어떤 코칭툴을 쓰는  맞는 것인지, 효과적인지 등을 확인해 볼 수 있다. 

 

- 생각 파트너가 2012년 한국코치협회에서 발표한 자료를 참고. 상세한 내용은 '코칭심리학 공부방' 13주~14주에 다룰 예정임

<2021년 공부방 안내>

이번 ‘코칭심리학 공부방’에 일정이 맞지 않아 참석하지 못한 분들의 문의가 있어서 관련 안내드립니다. 2021년 하반기에 '코칭심리학 공부방'과 동일한 ‘코칭심리학 공부방(이론)’과 이번에 다룬 내용을 현장에 적용하고 실천하는 '코칭심리학 공부방(실제)'을 동시에 운영할 예정입니다.

'[코칭심리학 공부방] > 코칭심리학(이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긍정심리학의 접근  (0) 2021.02.21
코칭심리학이란?  (0) 2021.02.18

Comment +0

유럽에서 지인이 '코칭심리학 공부방'에 신청을 해서 초연결사회의 모습을 실감했습니다. 그의 등록이 내 추억을 소환하네요. 지난 2002년 코칭을 시작한 후 2005년 호주에 가서 코칭프로그램을 배웠죠. 2006년 9월 CTI의 코액티브코칭 중급과정을 수료하고, 2007년 전문과정을 마쳐 국내 1호로 CPCC(Certified Professional Co-active Coach)를 취득했지요. 코엑티브코칭에 푹 빠졌던 1인이죠. 미국에 가서 팀코칭을 배우고 온라인으로 전문가 과정도 배웠지요.

 

2008년에 PCC를 취득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코액티브코칭 개발자 중의 한 사람인 Kimsey-House와 프로그램 책임운영자 1인이 주관한 룸리더 오디션에서 합격했습니다. 이후 리더십 과정을 이수하여 룸리더(프론트리더)가 되려고 시도하다가 내 소망인 효과성 코칭을 개발하기로 방향을 전환했지요. 효과성 코칭을 현장에서 실천하는데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습니다. 근 15년 전의 일이네요. 2014년 출간한 '경영심리학자의 효과성 코칭'과 2020년 출간한 '코칭방법론' 책이 결과물입니다.

 

코칭이 국내에 소개된지 20년이 지나면서 두드러진 변화를 보이고 있지요. 코치자격을 취득한 코치의 수, 한국코치협회로부터 인증받은 코칭프로그램의 수, 협회내에 있는 각종 위원회의 수와 다양한 활동 영역, 코치가 활동하는 전문 분야, 코치가 활용하는 방법 등에서 급성장을 보였습니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큰 변화입니다. 이러한 변화의 견인력은 조직차원에서 한국ICF챕터와 한국코치협회의 활발한 활동, 기업고객의 참여, 개인차원에서 '코치의 전문역량 향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코칭이 소개된 초기에는 코칭의 개념을 이해하고 주된 코칭 스킬을 아는 것 만으로도 차별적인 개인 경쟁력을 갖췄다고 일부 인정했습니다. 그 이후 전문화는 코칭스킬을 넘어 코칭 도구, 모델, 근거이론의 다양성, 코치의 학력, 코칭학과 개설 등 여러 요소에서 심화를 보였습니다. 지금은 변화 주도그룹을 볼 때 '코칭이론과 코칭방법론을 근간으로 한 증거기반의 코칭비즈니스'가 이루어지고 있지요. 고객도 그러한 능력을 갖춘 코치를 원합니다.

 

코치가 다른 코치를 만나거나 잠재 고객을 만날 때, 전문성은 경쟁력입니다. 고객은 코치의 말 한마디에서 전문성을 추론할 수 있을 정도로 코칭을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코치는 코칭의 실천가이면서 학습자, 연구자일 필요가 있습니다. 학문도 컨버전스가 이루어졌죠. 코칭도 유사 전문영역과의 컨버전스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코칭과 상담, 컨설팅은 어떻게 서로 다른가요?” 코칭이 도입된 초기에 흔히 사용했던 이 질문은 시대 변화에 맞지 않습니다. 앞으로 진화하고 성장할 코칭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코칭이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학문으로도 발전하기를 소망합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 공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칭 방정식 만들기  (0) 2021.02.19
코칭심리학의 발전을 소망하며  (0) 2021.02.05
생산적인 피드백은 전문성에서 나온다  (0) 2021.02.05
Self-reflection  (0) 2021.01.31

Comment +0

IT조직의 본부장이었던 임원은 업무수행과정에서 소속 리더뿐만 아니라 구성원들과도 갈등을 자주 가졌죠. 본부 내에는 여러 세부 전문분야들이 있는데, 임원에게 나름의 고민이 있었습니다. 자신의 전문분야에 대해서는 기술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지만, 사업부 내 몇 개 분야에 대해서는 전문성을 가지고 있지 못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임원은 자신의 전문분야에 대한 피드백을 소속 리더들에게 할 때, 엄중한 평가적 피드백을 했습니다. 임원의 전문분야가 아닌 소속 리더들이 볼 때 자신들의 업무에 대해서는 생산적인 피드백을 하지 못한다고 생각했죠. 관심도 적다고 생각했습니다. 소속 리더들이 서로 대화를 나누면서, 일부 리더들이 '자신들은 너무 가혹한 피드백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죠. 임원이 자신들을 무시하며 독단과 통제가 강하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결국 임원과 거의 모든 소속 리더들의 관계는 악화일로에 놓였습니다.

 

이 사례가 시사하는 점은 무엇일까요? 임원의 기술 리더십이 갖는 제한점, 소통스킬, 조직관리 능력 등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코칭을 진행하면서 알게 된 것은 피드백 이슈가 컸습니다. 임원 스스로도 전문성이 취약한 분야의 리더와 구성원들에게 기술적 피드백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지요. 임원이라고 모든 분야를 알 수도 없죠. 생산적인 피드백은 스킬보다 전문성으로부터 나온다는 점을 시사합니다. 전문성이 부족하면 피드백을 했지만, 소속 리더들도 임원의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쉽게 간파합니다. 다만, 이해관계로 인해 들어주지만 수용을 하지 않은 것입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 보면, 피드백을 한다는 것은 무척 조심스러운 것입니다.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무척 감사해야 할 일입니다. 소속 리더들이 듣는 것 같지만, 자신의 피드백을 수용하지 않는다고 상상해 보면 섬뜩하지요.

 

이러한 상황은 사회 각 분야에서 있을 수 있습니다. 생산적인 피드백을 하기 위한 첫째 조건은 전문성을 갖추는 것입니다. 피드백을 들어 보면, 금방 피드백을 주는 사람의 전문성 수준을 파악할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전문성을 키우는 공부가 필요합니다. 공부의 시작은 '개념에 대한 명확한 이해'입니다. 사용하는 개념에 대한 논리적인 이해가 부족하면 생산적인 소통을 할 수 없습니다. 자기 전문분야의 경험 기간이 개념의 이해 수준과 동일한 것은 아니죠. 개념도 진화하기 때문에 공부가 필요합니다. 전문성이 차별적 경쟁력이기 때문입니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반영입니다. 공부에 묶이면 안되지만, 공부를 놓아서도 안됩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 공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칭 방정식 만들기  (0) 2021.02.19
코칭심리학의 발전을 소망하며  (0) 2021.02.05
생산적인 피드백은 전문성에서 나온다  (0) 2021.02.05
Self-reflection  (0) 2021.01.31

Comment +0

50대에 일중심의 삶을 살았다. 아침 8시에 임원코칭을 시작해 오전에 2번의 코칭미팅, 오후에 3~4번의 코칭 미팅을 가졌다. 새벽 기차와 비행기를 즐겼다. 강의와 과정개발로 촌각을 다투었다. 주위 분들이 많은 도움을 주었다. 그분들의 도움 덕에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 정신없이 일하던 어느 날 코칭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계기가 된 실수를 했다. 코칭을 하는 것이 아니라 코칭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나를 보았다.

 

그때부터 코칭에 집중하기 위해 코칭 이외의 활동을 단계적으로 손 놓았다. 핵심인재 선발과 육성, 민간과 공공기관 면접위원 활동, 과정개발워크숍, 인재채용모델개발과 적용, 조직문화 진단과 조직개발, 리더십진단도구개발 프로젝트, 역량모델링, 교육체계수립워크숍 등을 모두 손 놓았다. 오직 코칭과 진단, 두 가지만 남겨두었다. 그러나 마음속에서 HR 컨설팅 프로젝트를 완전히 내려놓기까지는 몇년이 걸렸다. 젊은이들의 활동을 볼 때마다 손이 근질근질했다. 어느 때는 아쉬웠지만, 많은 일들을 내려놓으면서 '나'를 만났다.

 

돈을 챙겼다면 효과성코칭방법론을 만들지 못했을 것이다. 내가 누구인지는 모른채 자기주장과 고집이 강한 나만 남았을 것이다. 코칭을 위해서는 '나'를 알아야 했다. 이 학습을 위한 시간이 필요했다. 실행doing중심의 삶과 존재being중심의 삶에 대한 개념은 이런 과정을 통해 정립되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 공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칭 방정식 만들기  (0) 2021.02.19
코칭심리학의 발전을 소망하며  (0) 2021.02.05
생산적인 피드백은 전문성에서 나온다  (0) 2021.02.05
Self-reflection  (0) 2021.01.31

Comment +0